"민생·민주주의 파탄낸 권력자는 있었어도 민주공화국 대통령은 없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일 "2020년 대한민국에 대통령은 없었다"며 "망나니 칼잡이를 내세워 법치를 파괴하고, 하명정치로 의회민주주의를 파탄 낸 권력자는 있었어도, 정의와 공정, 법치와 민주주의를 수호할 민주공화국의 대통령은 없었다"고 혹평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2020년, 참으로 어렵고 긴 한해였다"며 "민생과 코로나19, 모든 상황을 책임져야 했던 사람들은 숨고, 도망가고, 책임 떠넘기기에 바빴다"며 "우리 사회를 지탱해야할 기본적인 원칙과 가치도 설 자리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2020년 대한민국에 여당도 없었다"며 "청와대의 출장소로, 행정부의 하수인으로, 입법 독재와 헌정 파괴에 앞장섰던 정치 모리배집단은 있었어도, 국정운영을 책임지고 민생을 돌보는 진정한 여당은 없었다"고 했다.

또 "2020년 대한민국 경제엔 희망과 비전이 없었다"며 "앞뒤 가리지 않는 최악의 현금살포 포퓰리즘, 언 발에 오줌누기식 땜질 처방은 있었어도, 어려운 분들에게 제대로 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해 드리고, 시장의 역동성을 이끌어내며 4차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모습은 어디에도 없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이 특정 세력의 수장으로 전락하고, 여당이 민주주의와 법치 파괴에 골몰하는 사이, 대한민국엔 갈등과 분열, 절망과 분노만 남았다"며 "이 모든 것이 문재인 정권 3년 반, 더 구체적으로는 올해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한 이후 8개월 동안 대한민국에서 일어난 비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저는 절망하지 않는다. 해 뜨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이기 때문"이라며 "무엇보다, 어두운 절망의 시간 때마다 늘 새로운 역사의 전기를 마련해 왔던,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을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무도한 권력은 오래갈 수 없고, 지금은 역사를 거슬러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잘못된 것은 바로잡고 제자리를 찾는 사필귀정의 시대는 반드시 열릴 것"이라며 "민주와 법치 그리고 미래로 가기 위한 첫 길이 가시밭길이라면 결코 마다하지 않고 제가 앞장서겠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