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시대' 협력 돌파구 열지 주목…징용문제 해결 전 난망 분석도
내달 중순 한일 새 대사 부임할 듯…상호 대사 교체 동의

신임 주일 한국대사와 주한 일본대사가 내년 1월 정식으로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 내정자가 최근 일본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외교 사절 파견에 대한 주재국의 동의)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안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일본 정부가 지난주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에 아그레망 부여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한 일본대사로 내정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이스라엘 일본대사도 비슷한 시기 한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강창일 내정자가 아이보시 내정자보다 먼저 아그레망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국 정부가 각자 (상황에 맞게) 판단을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두 대사 내정자는 이르면 내달 중순께 한일 양국에 정식으로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한일 대사 교체는 내년 1월 20일 조 바이든 미국 새 행정부 출범 시점과 맞물려 이뤄지는 것이어서 '바이든 시대'를 맞아 한미일 공조 체제 강화 차원으로서 한일관계 개선을 염두에 둔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상호 대사 교체만으로 장기간 경색된 한일관계가 양국의 핵심 갈등 사안인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해결 없이 곧바로 개선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란 지적도 있다.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와 별도로 다른 분야에서 일본과 협력을 시도하고 있지만, '한국의 강제징용 문제 해결이 먼저'라는 일본의 입장이 완강해 지금도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 외교 소식통은 "미국은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면 한미일 공조 강화 방안을 생각할 수 있겠지만 과거 오바마 정부 때와는 접근법이 다를 수 있고 어느 수준으로 역할을 해야 할지에도 조심스러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