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개각 환영, 적임자 지명…초당적 野협력기대"

더불어민주당은 30일 3개 부처 개각에 대해 "적임자가 지명됐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신영대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검찰·권력기관 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기후위기 대응과 미세먼지 저감 등 현안을 해결하고 탄소중립 의제를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황기철 보훈처장 내정자에 대해선 "아덴만 여명 작전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군인으로서의 사명감과 리더십, 추진력을 겸비했다"고 각각 평가했다.

신 대변인은 "코로나19가 국민 일상을 흔들고 있다.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운영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후보자들이 하루빨리 국정운영에 힘을 모을 수 있도록 인사청문 과정에서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