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지침, 안정적 협조 관계되라는 것"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신임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가운데 "법무부와 검찰은 안정적인 협조 관계가 돼야 하고 이것을 통해서 검찰개혁을 이루라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침"이라며 첫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의 지침, 안정적 협조 관계되라는 것"
박범계 내정자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엄중한 상황에 이 부족한 사람이 법무부 장관후보자로 지명돼서 어깨가 참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 이제 법무 행정도 혁신하여 국민의 민생 안정에 힘이 되어야 한다"며 "검찰개혁의 완수가 가장 중요한 일이고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해나갈 것"이라 전했다.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 내정자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 내정자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과 어떠한 관계를 맺어나가실 것으로 예상하시는가"라는 질문에는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여권에서 진행되고 있는 각종 검찰개혁 법안들에 대해서는 "제가 해오던 일이기 때문에 (그 내용을)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서 검찰개혁 방향이 강구되어야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노무현과 문재인에게서 검찰개혁 답 구하겠다"
박범계 내정자는 또 "이미 많은 검찰개혁을 이뤄졌다"며 "나머지 필요한 부분들은 국민의 목소리 경청해서, 또 국회 많은 의원님, 교섭단체의 의견수렴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가장 방점 두고 있는 검찰개혁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인사청문회 자리 있으니 충분히 준비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총장과 이어져 온 갈등국면과 다른 양상을 예상해도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제가 검찰개혁과 관련해서 제 삶 속에서 2003년부터 지금까지 역사가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계셨고 문재인 대통령님이 계시다. 그 속에서 답을 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같은 날 브리핑을 통해 박범계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하는 등 장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그는 박범계 내정자를 향해 "박범계 내정자는 법원, 정부, 국회 등에서 활동하며 쌓은 식견과 법률적 전문성, 강한 의지력과 개혁 마인드를 바탕으로 검찰·법무 개혁을 완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