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로 개발한 '무인 기뢰처리기' 해군 전력화 완료

바닷 속에 설치된 기뢰를 제거하는 '무인 기뢰처리기'가 국내 기술로 처음 개발돼 실전에 배치됐다.

방위사업청은 대양전기공업이 개발한 '무인 기뢰처리기-Ⅱ'를 해군에 납품해 전력화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존에 해군이 사용하던 무인 기뢰처리기는 해외에서 도입한 이후 장기간 운용돼 노후화 문제가 불거진 상태였다.

이번에 개발된 '무인 기뢰처리기-Ⅱ'는 기뢰제거 함정이 음탐기로 기뢰를 탐색한 이후 투입돼 원격조정 방식으로 기뢰를 식별하고 기뢰제거용 폭약을 설치해 처리한다. 개발 과정에서 국내 민간 연구기관과 기업들의 해양로봇 기술이 적용됐다. 무인 기뢰처리기와 함정간 연결된 케이블이 절단된 경우에도 자율항해 복귀가 가능한 게 장점으로 꼽힌다.

방사청 관계자는 "국내 기술로 개발돼 향후 부품 수급 및 정비지원이 좀더 수월한 게 장점"이라며 "해군의 기뢰 작전 능력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