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정부가 백신 확보 못했다는 염려, 사실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여러 달 전부터 범정부지원 체계를 가동하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백신 확보에 만전을 기해 왔고 백신 접종의 전략과 목표에 대해 여러 차례 밝혀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계획대로 백신 물량 확보가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당초의 방침에 따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상황을 대비한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신도입의 시기를 앞당기는 노력도 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2월부터 의료진, 노인요양 시설 등의 집단 수용자와 종사자 등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신 협상과 계약 과정에서도 투명성 지키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 대응하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기본원칙인 투명한 정보의 공개가 백신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며 "백신 도입을 위한 협상과 계약 과정에서 지켜야 하는 보안 외에는 정부의 방침을 그때그때 밝혀왔고 그 방침대로 하나하나 실현되고 있는 것을 국민들께서 보고 계신다"고 언급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산 백신 개발에 지원도 이어지고 있고 국산 치료제 개발에도 속도가 나고 있다고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백신 개발에 있어서는 아직 세계수준과 차이가 있지만 치료제는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그동안 밝혀왔고 현재까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치료제 개발과 상용화에 빠르게 성공한다면 코로나 극복의 또 다른 길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올해 마지막 수보회의라는 점에서 내년 국정운영에 대한 의지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집권 5년차를 맞아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마음 다잡고 더욱 비상한 각오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초심을 되새기며 심기일전해 국가적 위기를 국민과 함께 극복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