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인터뷰] 신은호 인천시의장 "자체 친환경 매립지 조성 적극 협력"
"서울·경기 반입량 80%, 28년간 피해…시민 75.2% 자체매립지 찬성"
"지방분권 강화"…지방자치법 개정안 조속 통과 촉구
[고침] 지방([신년인터뷰] 신은호 인천시의장 "자체 친환…)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은 28일 "인천시가 추진하는 자체 매립지 조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신 의장은 이날 새해를 앞두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수도권매립지로 인한 환경오염 등 피해를 참아온 인천시민들이 친환경 자체 매립지 조성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지난달 옹진군 영흥도에 자체 매립지 조성 계획을 발표하면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함께 서울·경기 쓰레기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다음은 신 의장과 일문일답.
-- 인천시의회 의장직을 맡은 지 반년이 지났다.

반년을 돌이켜보면.
▲ 주요 사회단체와 민생현장을 방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는 학교와 전통시장 등에서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소통했다.

송도 세브란스병원 등 주요 쟁점 사업에 대한 정책토론회도 개최했다.

시민의 복지 향상과 안정된 삶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 올해 하반기 인천시의회 활동을 평가한다면.
▲ 시민을 섬기고 무한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회기·비회기 구분 없이 의장으로서 본분을 충실히 수행했다.

37명의 시의원도 총 81건의 의안을 발의했고 대안을 제시하는 활발한 의정활동을 했다.

특히 최근에 다룬 '인천시 실종아동 등의 발생 예방 및 지원에 관한 조례'는 실종 아동·가정의 복지증진과 안전한 사회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

[고침] 지방([신년인터뷰] 신은호 인천시의장 "자체 친환…)

--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는.
▲ 지난 3년 동안 37명 시의원은 사전 자료요구 등을 통해 조례안과 예산안 등을 철저하게 심사하고, 붉은 수돗물 사고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등을 통해 관련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고 책임소재를 가리는 등 해법 마련에 노력했다.

또 인사청문회 대상도 정무부시장뿐만 아니라 공사·공단의 대표 내정자까지로 확대했다.

올해 7월 이뤄진 8대 후반기 개원 이후 첫 행정사무감사의 지적사항은 714건으로 지난해보다 8.2% 증가했다.

시정 질문은 114건으로 작년보다 158% 증가했다.

-- 시의회의 최우선 현안은.
▲ 인천시가 추진하는 자체 매립지 조성이다.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에 1992년 2월에 폐기물 반입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28년간 환경오염 등으로 인한 건강·재산상의 막대한 피해를 지역주민들이 감내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 폐기물 반입 비율은 서울시 43%, 경기도 37%, 인천시 21% 등으로 서울·경기의 반입량이 전체의 80%를 차지한다.

지난 4월 자체 매립지 조성에 대한 시민 조사에서 응답자의 75.2%(3천12명)가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인천 시민들은 수도권매립지로 인한 환경오염 피해를 고스란히 감내해 왔기 때문에 보다 나은 친환경 자체 매립지 조성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

[고침] 지방([신년인터뷰] 신은호 인천시의장 "자체 친환…)

-- 지방의회 발전을 위해 필요한 개선점은.
▲ 의회의 인사권 독립 등 실체적 지원제도 마련과 지방분권 강화 등 지방자치제도의 선진화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행정안전부가 지난 20대 국회에서 자동폐기됐던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을 일부 수정·보완해 이번 21대 국회에 다시 제출해 통과된 것은 환영할 일이다.

-- 내년 의정 목표와 각오는.
▲ 인천의 현안에 대한 대책과 방안을 강구해 인천시가 나아갈 방향을 정확히 제시하겠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 극복과 경제회복 등 당면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에서 발로 뛰겠다.

'무신불립(無信不立ㆍ믿음이 없으면 설 수 없다)'의 기조로 시민의 신뢰 속에 강한 인천을 견인할 의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