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불만 있으면 항소하라"
"사법부 공격, 국민 불안 야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여권 일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입에 담을 수 없는 소리를 한다는 것은 소위 민주주의 기반을 무너뜨리려는 시도가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법부 독립 지켜야…대법원장 입장 밝혀달라"
김종인 위원장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엄연히 민주국가의 기본이 되는 사법부의 독립을 지켜나가는 것을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법원이 윤 총장의 정직처분 집행정지를 인용한 것으로 인해 정치적으로 듣기 어려운 얘기들이 많이 튀어나오는 듯하다. 집권 여당의 일부 의원이 지나친 언사를 표출해 국민들이 매우 불안해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불만이 있으면 사법 절차에 따라 항소를 하면 되는 것이다. 그에 대한 지나친 언사들은 삼가달라"며 "사법부 판단에 집권 여당이 이러쿵저러쿵 입에 담을 수 없는 소리를 하는 건 민주주의 기반을 무너뜨리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사법부를 비판하는 데 대한 김명수 대법원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차제에 대법원장께 한 말씀 드린다. 사법부가 정치권으로부터 이렇게 공격을 받음에도 불구하고 대법원장은 모르쇠하고 있다"며 "사법부 보호를 위해서라도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요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는 "대통령 비서실장은 2월부터 접종할 수 있다는데 국무총리는 확실하게 얘기할 수 없다고 한다"며 "대체 누구 말을 믿고 백신을 기다려야 하는 것인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종인 위원장은 "정부는 백신 안전성을 보장받을 때까지 백신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는 것처럼 얘기하다가 세계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되고 있으니 곧 할 수 있다는 반응인지 국민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여야 가릴 것 없이 어떻게 하면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을지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