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의원.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 사진=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여권 일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 주장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저로서는 탄핵하고 싶으나 역풍을 맞을 소지가 있으니 조심스러워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국회에선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다. 다만 지금 사법부의 상황으로 보면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지 이 부분에 대해 솔직히 자신이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설 의원은 민주당 내 4선의 중진 의원이다. 경기 부천을이 지역구다.

설 의원은 "아직 시간이 있다"며 "윤 총장이 다시 복귀해서 내년 7월까지 임기를 채우는 동안 뭔가 또 사달이 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관련해서는 "이것 가지고는 안 된다. 좀 더 기다리면서 어떤 충돌이 일어나는지 지켜보고 그때 판단해도 늦지 않다"며 "대통령이 갖고 있는 판단은 아마 그런 입장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쿨다운해서 이제 상황을 좀 정리하자 이런 입장에서 말씀하신 것으로 이해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설 의원은 ""윤 총장은 물러나야 되는 게 맞다"며 "재판에서 판정을 받았으니 물러나는 것이 정말 국가와 민족을 위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두관 의원. 사진=뉴스1

김두관 의원. 사진=뉴스1

같은 당 김두관 의원은 연일 윤 총장의 탄핵을 요구하고 있다. 역풍 우려에 대해서는 "패배주의"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국가적으로 가장 큰 법익을 침해한 윤 총장 탄핵을 민주당이 주저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탄핵소추권은 행정부와 사법부를 통제하기 위해 국민이 뽑은 국회에 부여된 통제수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 인내심이 폭발 직전"이라며 "정당의 당파적 지지를 배반하는 것이야말로 훗날 심판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역풍을 걱정하는 분이 많은 것 같은데 일부 당 내부에 퍼지고 있는 패배주의에 빠진 역풍론은 제발 거둬들였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재선의 김 의원은 경남 양산을이 지역구다.

검찰총장 탄핵소추안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와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이 가능하다. 현재 174석의 민주당은 윤 총장 탄핵소추안을 단독으로 처리할 수 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