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시장 선거 야권 분열돼선 안돼"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전당대회, 대선에서 직·간접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전 의원은 28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상식이 바로 잡히는 대한민국, 헌법이 바로 설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서울시장 선거, 우리 당의 전당대회, 또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여러가지 정치 일정이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폭넓게 열어놓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제가 직접 나서는 것도 있을 것이고, 또 돕는 것도 있을 것"이라며 대선 출마 가능성까지 열어뒀다.

최근 서울중앙지검은 나경원 전 의원과 자녀를 겨냥한 시민단체 등의 고발 사건 13건을 불기소 처분했다. 또 최근 입대한 아들의 서울대병원 출생증명서 등을 공개하면서 '원정출산 의혹'을 일축했다.

이에 따라 나경원 전 의원이 정치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커졌고 내년 서울시장 보선, 또는 당권이나 대권에 도전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당내에서 나온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를 선언하며 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문재인 정권의 심판의 선거가 돼야 하고 내년 대권 승리를 위한 선거가 돼야 된다는 인식을 같이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환영한다"며 "거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야권이 분열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소한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같이해야 되는 것 아닌가 한다"고 강조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