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조정 여부 논의…2.5단계 연장 유력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이미 우리가 이행하고 있는 특별대책에는 거리두기 3단계보다 더 강한 방역조치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 확산세 진정 여부의 열쇠는 일상생활에서 우리 스스로 정한 방역수칙을 제대로 실천해내느냐에 달려 있다"며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에서 각각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2단계 조치가 오는 28일로 종료됨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논의한다.

다만 3단계 격상 때는 전국적으로 203만개 시설의 영업이 중단되거나 제한을 받게 되는 등 경제적 피해가 큰 만큼 2.5단계 연장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한편 "한 달 이상 지속되는 정부의 방역강화 조치로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일거리가 사라진 분들이 '고난의 겨울'을 보내고 계시다"며 "재정당국과 관계부처는 구체적 지원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국민께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고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임대료를 포함해 100만∼3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