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처분 효력을 중단한 데 대해 "코로나로 우울한 성탄절을 보내고 계신 국민들께 큰 위안이 됐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정권 들어와서 만성화된 비정상화의 고리를 끊고 정의와 공정, 상식과 원칙이 자리 잡는 보편적인 세상이 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했다.

또 윤 총장을 향해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고 불의에 맞서 힘 있는 자들의 비리를 척결해 달라는 국민의 마음을 가슴에 새기고 맡은 소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법을 공부하신 분이니 큰 성찰이 있기를 바란다"며 "권력이 아무리 강한들 국민 이기는 권력은 없다"고 덧붙였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