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 덕에 어려움에도 희망…따뜻함 나누는 성탄되길"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배려의 마음을 나눠주신 국민들 덕분에 올 한 해,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는 희망을 간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올린 성탄메시지에서 "마음으로 만나는 성탄절"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극복해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소중한 분들이 우리 곁을 떠났고, 아직 병상에 계신 분들이 많다"며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마지막 고비를 넘기까지 최선을 다하고 계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를 위한 마음으로 견뎌내면 우리는 다시 모여 함께하고 더욱 반짝이는 시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희망을 가져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서로에게 희망의 빛"이라며 "따뜻함을 나누는 성탄절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