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윤 총장의 복귀가 결정되자마자 "법원의 현명한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4일 법원의 판결이 나온 즉시 논평을 내고 "우리가 온전히 법질서 안에 있다는 안도를 주는 성탄절 선물"이라면서 "올곧은 법원의 판단이 ‘검찰 개혁(改革)’의 탈을 쓴 ‘검찰 개악(改惡)’ 도발을 막아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여당을 향해서는 "법 위에 군림하려는 홍위병 같은 도발은 이제 멈추라"고 비판했다.

검사 출신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지난 몇 달간 정권의 수사방해와 검찰 길들이기가 잘못됐다는 것이 두 번이나 확인됐다"며 "이제는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이번 결정은 법치주의의 요체가 되는 절차적 정당성과 검찰독립을 통한 공공복리를 수호하고자 하는 법원의 의지표명"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총장은 즉시 업무에 복귀하여 중립적이고 엄정한 수사에 매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바람의 방향이 바뀐다"며 미처 돌아가던 세상이 조금씩 조금씩 제자리를 찾기 시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결정이 진실을 말하다 고통을 겪은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를"이라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