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와 관련 연일 '언론 때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근거 없는 괴담과 왜곡된 통계를 동원해 국민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며 "이는 1년 가까이 사투하는 방역 당국과 의료진을 허탈케 하고 연구자들의 사기를 꺾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극복의 혼란을 초래해 결국 국민의 생명을 위협할 것"이라며 "이제라도 자제하며 책임 있는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전날 SNS에 "정부 정책에 부족이 있다면 비판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일부 언론은 과장됐거나 왜곡된 보도를 서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랜 기간 기자로 일했고, 언론과 언론인이 국민의 신뢰를 받기를 원하는 사람으로서 매우 안타깝다"고도 했습니다.

앞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특정 언론의 보도를 언급하며 "저는 해당 언론사가 아주 고의로 맞춤형 통계를 만들었다고 본다"며 "이렇게 작정해 방역에 찬물을 끼얹고 방역 전선에 틈을 만드는 이유를 말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모 신문이 지난 한 달간 한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명에서 23명으로 늘었는데, 이를 2300% 폭증했다고 보도한 것을 지적한 겁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인정했듯 정부는 사실상 조속한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실패했습니다. 이로 인한 국민의 불안을 없앨 책임이 있는 여당이 언론의 과장 보도를 탓하고 나선 겁니다.

김 원내대표는 도입되지도 않은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을 언급하면서 오히려 공포감을 조장하기도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미국은 매일 20만 명의 확진자가 나온다. 백신이 유일한 대책인 나라"라며 "백신 접종 후 안면 마비 등 부작용에 대한 보도도 나오고 있지 않으냐"고 했습니다.

반면 미국에서는 정치인들이 솔선수범해 백신을 맞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전날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았습니다. 바이든 당선인뿐 아닙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치인들이 자발적으로 백신을 맞으며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다독인 겁니다.

코로나19 보도와 관련 일부 과장 보도가 있다는 지적을 수용하더라도 집권 여당이 팔을 걷어붙이고 언론을 비난하고 나선 것은 유감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제1의 권력을 가진 여당이 언론 보도에 대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따져 묻는 것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는 헌법에 대한 도전이기도 합니다. 국민이 불안에 떠는 것은 일부 과장 보도 때문이 아니라 백신 도입이 늦어져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할 것이란 합리적인 의심 때문으로 보는 게 타당하지 않을까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와 관련 "K방역 모독 금지법을 만들라"며 "이상한 법 잘 만들지 않느냐"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자료=블룸버그

자료=블룸버그

공교롭게도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21일 코로나19 회복탄력성 순위에서 한국이 일본에 뒤처졌다고 밝혔습니다. 회복탄력성 순위가 높은 만큼 코로나19를 잘 극복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한국은 73.3점으로, 지난 달보다 네 단계나 떨어진 8위에 머물렀습니다. 일본은 74.5점으로 7위를 기록했습니다. 1위는 뉴질랜드였고, 대만·호주·노르웨이가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은 코로나19 백신 접근율에서도 낮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백신 접근율은 해당 국가가 맺은 백신 공급 계약이 전체 인구에 얼마나 적용되는지 보여주는 수치입니다. 한국의 경우 70.8%에 그쳤습니다. 중국(76.6%)보다도 못한 수치입니다.

1위인 뉴질랜드는 246.8%를 기록했습니다. 자국 국민 수보다 많은 백신을 확보했다는 겁니다. 영국 294.7%, 미국 153.7%, 일본 119.9% 등을 각각 기록하며 '과할 정도로' 백신을 확보했습니다. 민주당이 이 같은 블룸버그의 보도에 대해서는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합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