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터무니없는 공포를 조장하는 보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일 기준 한국의 인구 10만명당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97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위"라며 "우리는 상대적으로 잘 해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며칠 안에 국산 치료제 조건부 사용 승인 신청이 식약처에 접수되고 다음 절차 진행될 것"이라며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인하며 치료제와 백신 접종을 앞당기겠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일부 언론이) 근거 없는 괴담과 왜곡된 통계를 동원해 국민 불안 조장하고 있다"며 "그것은 1년 가까이 사투하는 방역당국과 의료진을 허탈케 하고 연구자들의 사기를 꺾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극복에 혼란을 초래해 결국 국민의 생명 위협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야당과 일부 언론은 이제라도 자제하며 책임 있는 자리로 돌아오라"며 "터무니없는 공포를 조장하는 보도에 대해 우선 원내행정실 등과 단호히 대처하고 당 조직을 통해 진실을 전국에 알려드렸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도 "정부가 일부 언론과 야당의 근거 없는 주장에 일일이 대응해오지 않은 것은 국민의 생명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을 수 없기 때문인데, 어제 이례적으로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며 "그 선이 도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인포데믹으로 팬데믹을 조장하는 것은 막아야 했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백신의 정치화는 그 자체로 국민의 생명을 가벼이 보는 일"이라며 "야당이 극우 커뮤니티 발 가짜뉴스를 받아쓰는 보도국이 아니라면 백신의 정치화는 당장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야당도 지난 1년 K방역의 성과를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그렇다면 정부를 믿고 무책임한 정쟁은 거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