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 '3천만원' 발언에 "도의적 책임"…편법증여 의혹에는 함구

부친의 편법 증여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초선·부산 수영) 의원이 22일 전격 탈당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당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관련 의혹이 보도된 지 이틀 만이다.

전 의원은 "아버님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아들로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이 탈당 배경이라고 밝혔다.

그의 부친은 해당 의혹을 취재한 MBC 기자에게 3천만원을 주겠다면서 보도를 무마하려 한 정황이 드러난 상태다.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의혹의 핵심인 '일감 몰아주기'와 '증여세 납부'에 대해선 "관련 의혹은 정상적 절차와 규정에 따라 답하겠다"며 언급을 피했다.

그는 취재진이 의혹에 대한 구체적 해명을 요구했지만, "별도로 들을 시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함구했다.

다만 부산시의원 시절 지구단위계획 변경과 용도변경을 관할하는 상임위(해양도시위) 소속이었던 것이 자신의 사업과 '이해충돌'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전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당 지도부에 탈당 의사를 전달했다.

사실상 지도부가 자진 탈당을 권고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전 의원은 "저 스스로 그렇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MBC는 지난 20일 전 의원과 동생들이 만든 회사(동수토건·이진주택)에 부친 소유의 이진종합건설이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 등 일감을 몰아주면서 재산을 약 130배 불렸고, 이는 사실상 편법증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전 의원은 914억1천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21대 국회의 신규 재산등록 의원 175명 중 최고 자산가에 오른 바 있다.

그의 재산은 대부분 이진주택과 동수토건의 비상장주식이다.

이보다 앞서 이해충돌 논란 등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 역시 21대 총선에 출마했던 현역 의원 중 낙선한 김병관 전 의원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590억7천678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