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방역은 별개, 1월3일까지 시행"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는 28일로 끝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연장 및 격상 여부가 이번 주말에 결정된다. 정부는 이번 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면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거리두기 상향에 대해서는 현재 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면서 관찰하는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반장은 "이번주까지 상황을 보고, 주말쯤 수도권 2.5단계, 전국 2단계의 조치를 연장하거나 상향하는 등의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이나 지방자치단체의 5인 이상 집합·모임 금지 조치와는 별개"라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연말연시 대책 등은 성탄절·연말연시를 맞아 국민 이동량이 증가하고, 현재 감염 확산세를 증폭할 가능성이 있어 여기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수립한 것"이라며 "내년 1월3일까지 별개로 시행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별도의 방역대책 가운데 일부는 3단계 조치와 동일한 수준이거나 그보다 좀 더 강한 내용도 있다"며 "연말연시에 잦아지는 여행과 모임 등의 방역 위험요인을 통제하기 위한 취지"라고 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