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온산국가산단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6.5㏊에 8만4천여그루

울산시는 온산국가산업단지 주변 신일반산업단지 내 완충녹지에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했다고 21일 밝혔다.

미세먼지 차단 숲은 미세먼지가 발생원에서 생활권으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고자 발생 지역 주변에 조성하는 숲이다.

이번에 조성한 차단 숲은 온산국가산업단지 내 신일반산업단지(온산읍 처용리 584번지 일원) 완충·경관녹지로 총면적 6.5ha이다.

국비 포함 35억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뛰어난 수종인 가시나무, 아왜나무, 곰솔, 메타세쿼이아 등 20여 종, 8만4천473그루를 심었다.

시는 지난해에도 미포국가산업단지 주변(북구 연암동 일원)에 3.1㏊ 차단 숲을 조성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 숲을 지속해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도시 숲은 일반 도심과 비교해 평균적으로 미세먼지(PM10) 농도를 25.6%, 초미세먼지(PM2.5)를 40.9% 낮추고, 1㏊ 숲은 대기 중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을 연간 168㎏ 줄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