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국무부, '주러 미 영사관 폐쇄' 공문 의회에 전달"
최근 미 정부 대상 해킹 공격 이어 양국 갈등 고조
"미국, 러시아 주재 영사관 두곳 폐쇄·중지 …대사관만 유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러시아에 남아있는 영사관 두 곳의 업무를 모두 중단할 예정이라고 미국 CNN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미국 국무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러시아 주재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하고, 예카테린부르크의 영사관 업무를 중지시키겠다는 방침을 담은 공문을 의회에 전달했다.

이렇게 되면 러시아 내 미국의 공식 외교 경로로는 수도 모스크바에 있는 미국 대사관만 남게 된다.

국무부는 영사관 폐쇄 이유로 "2017년 러시아가 미국 외교관에 취한 조치로 불거진 직원 채용 문제와, 외교관 비자에 대한 러시아와의 교착 상태에 따른 대응"이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어 두 미국 영사관에서 일하던 자국 외교관 10명을 모스크바 대사관으로 재배치하고, 현지 채용 직원 33명을 해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의회 통보 절차가 마무리되면 영사관에 남아 있는 컴퓨터 장비 등 민감한 물자는 모두 제거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다만 미국 내 러시아 영사관에 대한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국무부는 덧붙였다.

CNN은 영사관이 구체적으로 언제 폐쇄되는지, 조 바이든 새 행정부가 출범하는 내년 1월 전에 폐쇄 작업이 마무리될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미국의 주러 영사관 폐쇄 방침은 최근 미국이 자국 정부 기관을 상대로 한 대규모 해킹 공격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는 등 양국 간 갈등이 또다시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해킹 사건에 러시아가 연루됐다는 것이 "꽤 확실하다"며 러시아를 직접 겨냥했다.

앞서 미 정부는 2016년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들어 러시아 외교관 일부를 추방했고, 러시아는 이듬해 7월 자국 주재 미국 외교관을 대거 맞추방하는 등 양국이 외교 갈등을 겪기도 했다.

2018년엔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을 두고 양국이 또다시 서로 자국 주재 외교관을 추방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던 미국 영사관도 당시 폐쇄됐다.

"미국, 러시아 주재 영사관 두곳 폐쇄·중지 …대사관만 유지"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