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야말로 흠 덩어리 그 자체"
"비상식적이고 위험한 인식 사퇴 촉구"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국토부 출입기자단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국토부 출입기자단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과거 국민 정서에 반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사진)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집값 축소신고,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 친여단체에 일감 몰아주기, 지인 채용 등 변 후보자는 그야말로 흠 덩어리 그 자체"라면서 "비상식적으고 위험한 인식의 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대법원도 인정한 명백한 사측 책임의 사고를 개인 책임으로 몰며 희생자 유족의 마음을 후벼 파고 비상식적이고 왜곡된 저급한 노동인식마저 가지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은 난데없이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을 현장 실무를 겪은 전문가라 칭하며 주택공급 확대를 자신했다"면서 "아직 청문회 개최도 하지 않았고, 밝혀내야 할 의혹이 수두룩한데 벌써부터 장관 행세"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최소한의 생명 존중도 없고, 국민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가진 국토부장관에게서 집값 안정과 서문 주거환경 개선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변 후보자는 과거 구의역 사고와 관련 "직원이 실수로 죽은 것"이라면서 "사실 아무것도 아닌데, 걔만 조금만 신경 썼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는데 이만큼 된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또 공공임대주택의 한 유형인 셰어하우스(공유주택)의 입주자를 '못사는 사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