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의원들께 거취를 일임하겠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퇴장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사의 표명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강행 처리와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위한 무제한 토론) 강제 종료를 막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그는 공수처법이 민주당 주도로 처리된 뒤 사석에서 의원들에게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나"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주 원내대표가 자리를 비운 채로 그의 재신임 여부를 논의 중이다.

당내에선 의석수의 한계 탓에 민주당의 입법 독주를 막을 방법이 없었다는 점에서 재신임 가능성이 높게 관측된다.

주호영 "의원들께 거취 맡기겠다"…사의 표명(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