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법 개정안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론 나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가 1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등을 막지 못한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으나 현역 의원들이 '박수'로 재신임 의사를 밝혔다.
주호영 사의 표명에 의원들 '박수'로 화답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사의 표명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의 표명과 함께 자신의 거취에 대해 의원들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일임 의사를 밝혔다. 의원들은 재신임을 결정했다.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원 구성에 반발하며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재신임 됐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엔 공수처법 개정안 강행처리 등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당 안팎에서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사퇴 의사를 직접 밝히기보다 거취를 일임하는 형식으로 재신임 카드를 꺼내 들었고, 이번에도 재신임을 받았다.

4선 중진의 권영세 의원은 의총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계속 직을 이어가야 한다면서 박수 치고 끝났다"며 "주호영 원내대표가 사의 표명을 한 것은 없고, 먼저 이런저런 얘기가 있어서 (거취를) 일임하겠다 하고 나갔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입장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입장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부에서 책임론 나왔지만…"지금은 바꿀 때 아냐"
주호영 원내대표는 재신임을 꺼내든 이유와 관련해 "나중에 얘기하자"며 즉답을 피했다.

권성동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왜 사의 표명을 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일부에서 (원내)대표가 책임져야 하는것 아니냐 하는 주장을 했었다"고 전했다. "사퇴를 주장하는 의원이 있었는가"라고 묻자 "더불어민주당이 태도를 바꾸지 않는 한 교체한들 뭐가 달라지겠는가. 재신임 의견이 압도적"이라고 답변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장을 나온 뒤 "다시 주호영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더 큰 쇄신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대다수"라면서 "지금 사람 바꾸고 할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