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사과' 김종인, 지지층 규합 나선 주호영
당내선 "노선 갈등 아니라 투트랙 전략 택한 것"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사진)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대국민 사과를 놓고 다른 결의 입장을 보인 것과 관련, 당 지도부 간 노선 갈등이 아닌 '투트랙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17일 당내에선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한 김종인 위원장은 '산토끼(중도층)'를, 주호영 원내대표는 '집토끼(지지층)'를 잡는 행보라고 풀이했다.
김종인의 '산토끼'·주호영 '집토끼' 잡기 행보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15일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는 "헌정사상 최초로 대통령이 탄핵받아 물러나는 사태가 발생했고 반성과 성찰의 마음가짐 또한 부족했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간절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대통령의 잘못은 곧 집권당의 잘못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위원장의 사과는 당초 지난 9일로 예정돼 있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의결일에 맞춰 사과를 하려 했지만 당내 반발이 일면서 연기됐다. 장제원 의원은 '정통성'을 거론했고, 배현진 의원은 '인지 부조화'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종인 위원장은 끝내 대국민 사과를 강행했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중도 표심을 사로잡기 위한 행보다. 당내에서도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대선주자들이 김종인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노선 갈등? 투트랙 전략 이어가고 있는 것"
반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앞선 10일 '폭정종식 민주 쟁취 비상시국연대 연석회의'에 참석했다. 보수 성향 시민단체들의 모임을 표방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해당 모임이 '태극기 세력'의 결집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시 회의에서 "현실 인식과 처방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문재인 정권이 조기 퇴진하고 폭정을 종식시켜야 한다는 데는 다른 생각을 가진 분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 수장인 김종인 위원장과 원내 사령탑인 주호영 원내대표가 정반대 성격 행보를 보이면서 당 노선을 두고 지도부가 갈라진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김종인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의 행보를 전략적 시각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투트랙 전략으로 내년 보궐선거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선거를 치를 때 고정 지지층을 위한 행보와 중도층 표심 잡기를 위한 전략을 짜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김종인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의 노선 갈등이라는 주장은 맞지 않다. 투트랙 전략을 당 수장과 원내 사령탑이 나눠 맡고 있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종식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종식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