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시공 없다…사실관계 확인 안해"
"해당 비용, 공공임대주택 홍보 총예산"
유승민에도 "한 정권만의 정책 아냐" 지적
살고 싶은 임대주택 현장점검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경기도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인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살고 싶은 임대주택 현장점검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경기도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인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임대주택 방문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4억5000만원의 예산을 소요했다고 지적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가짜뉴스를 멈추라"고 비판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17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근 김은혜 의원이 문 대통령의 공공임대주택 방문에 관해 기초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채 판타지 연출극을 펼쳤다는 거짓 주장을 했다"면서 "제1야당의 대변인이자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허영 대변인은 "김 의원은 LH가 문 대통령의 방문과 관련해 인테리어 등 보수비용 4290만원, 행사 진행 예산 4억1000만원 등 총 4억5000만원을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예산은 문 대통령이 방문한 주택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며, 공공임대주택 인식 제고에 관한 홍보 예산을 총합한 비용"이라며 "공공임대주택 설계 공모 대전 당선작 모형 제작과 홍보 영상물 제작 등에 사용된 비용까지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토부와 LH는 해당 주택에 대한 구조변경이나 인테리어 시공은 없었으며 가구와 집기 등도 구매하지 않고 임시로 대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예산 테이블조차 제대로 읽지 못하는 것인지 아니면 가짜뉴스로 정부를 공격하고 싶었던 것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반격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현 LH 사장)와 함께 단층 세대 임대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현 LH 사장)와 함께 단층 세대 임대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유승민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임대주택 방문을 두고 '니가 가라 공공임대'라는 글을 올린 데 대해서도 "공공임대주택은 어느 한 정권만의 정책이 아니다. 유 전 의원도 불과 3년 전 대선 후보 시절에 소형 신축 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약속한 것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허영 대변인은 "공공임대주택은 서민들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한 정책이자 국가가 가장 우선해야 할 책무"라며 "주택 공급과 주거권 보장은 정책 갈래가 엄연히 다르다. 공공임대주택은 집 없는 서민들이 서러움을 겪지 않고 자산을 축적해 나아갈 수 있는 주거 사다리"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초점 잃은 흠집내기식 비난을 즉각 멈추기 바란다"며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국민을 혼란스럽게 한 점과 도를 넘은 공공임대주택 비판으로 입주민들께 상처를 준 것에 대해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