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에 대해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피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기 인사청문 후보자를 냉정하게 평가한 뒤 지지 여부를 밝혀 '데스노트'라는 별명을 얻었을 때와는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조국 트라우마 탓?…秋·尹 거취에 말 아끼는 정의당

윤 총장이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은 16일에도 정의당은 윤 총장의 결단이나 과오에 대한 언급을 최소화했다.

정책 이슈인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에만 당력을 집중했다.

논평도 "대통령이 임명한 공직자 간의 갈등과 대립이 개인감정 싸움으로 비친 점 등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는 원칙적 입장만 밝혔다.

추 장관에 대해서도 먼저 거취를 거론하기는 난처하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추 장관의 거취에 대해서는 당내에서 한 번도 논의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입장 유보는 '추미애·윤석열 갈등'이 최고조였던 지난 11월 말에도 유지됐다.

당시 입장 표명을 요구받던 김종철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권력투쟁'으로 규정하면서 양당 원내대표를 향해 민생법안에 주력해달라고 호소하며 논란을 피해갔다.

조국 트라우마 탓?…秋·尹 거취에 말 아끼는 정의당

정의당의 이런 모습을 두고 일각에서는 '조국 사태 트라우마'의 영향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당시 정의당은 고심 끝에 조 전 장관을 비호했지만 당 안팎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게다가 현 상황 자체가 반(反) 검찰개혁의 선봉에 선 윤 총장의 편을 들 수도 없지만, 절차적 정당성을 놓고 문제가 제기되는 징계 결정을 옹호할 수도 없어 거리두기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국 트라우마 탓?…秋·尹 거취에 말 아끼는 정의당

한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을 옹호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를 겨냥해 "할 말이 있으면 비겁하게 남의 입, 남의 논리로 하지 말고 자기 입, 자기 논리로 하는 정치가 그렇게 어려운가"라고 꼬집었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공수처법 개정안이 야당의 거부권을 무력화했다는 지적에 대해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이 거론된 칼럼으로 답변을 대신한 바 있다.

장 의원은 공수처법 개정안에 대한 찬성 당론에도 불구하고 해당 법안이 '반민주적'이라며 지난 10일 본회의에서 기권표를 던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