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자료

"대통령 위한 판타지 연출극에
LH, 행사비 포함 4.5억원 써"
인테리어 공사비만 4300만원…문 대통령 '임대주택 방문쇼'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 11일 진행한 문재인 대통령(얼굴)의 공공임대주택 방문 행사를 위해 인테리어 공사비로만 4300여만원을 썼다는 사실이 16일 밝혀졌다. 이 임대주택은 문 대통령이 “신혼부부에 어린아이 두 명도 같이 살 수 있겠다”고 질문해 논란이 일었던 그 장소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이날 LH로부터 받은 ‘행복주택 인테리어 공사 견적서’ 자료에 따르면 LH는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에 있는 이 임대주택 두 채의 인테리어 비용으로 4290만원을 썼다. 또 행사 진행을 위한 예산으로 4억1000만원을 사용해 대통령 방문 행사를 위해 총 4억5000여만원의 비용을 지출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차기 국토부 장관 후보자인 변창흠 LH 사장과 함께 이곳을 방문해 “굳이 자기 집을 소유하지 않더라도 이런 임대주택이 충분히 좋은 주택으로 발전해 갈 수 있도록 좋은 ‘주거 사다리’를 만들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보증금 6000만원 수준의 임대주택에 현실과 동떨어진 인테리어 비용을 사용한 것이 알려지면서 ‘보여주기식 이벤트’였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실제 이 단지에 거주하고 있는 입주민들은 문 대통령이 방문한 주택이 자신들이 살고 있는 주택과는 거리가 멀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곳 임대주택에 대한 부실 시공 민원도 꾸준히 제기됐다. 지난 8월 완공 및 입주 후 거의 매달 민원이 나오고 있고, 벽면 곰팡이·누수 등 부실 시공 여부를 두고 LH와 시공사의 책임 미루기가 이어지고 있다는 주민들의 제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대통령 행사를 위해 서민들의 실상과는 다른 판타지 연출극을 펼쳤던 것”이라며 “서민들의 주거안정은 도외시한 채 대통령의 심기 관리에만 몰두한 변 후보자 역시 장관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LH측은 "4억5000만원은 발주당시 기준이고 이후 일부 행사를 취소했기에 실제로 쓴 금액은 줄어들 예정"이라면서 "또 비용에는 ‘공공임대주택 설계공모대전 당선작 모형 제작’, ‘공공임대주택 홍보 영상 제작’ 등에 사용된 비용까지 포함됐다"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