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당한 과거 부정하는 세력과 철저히 단절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법처리와 관련해 공식 사과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만시지탄이지만, 용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연이은 사법처리는 그 이유를 떠나 국가적인 불행이었기에, 국민의 상처를 치유하고 통합을 향해 나아가는 것이 여야 정치권 모두에 주어진 초당적 의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오늘의 사죄가 있기까지 자유한국당-국민의힘으로 이어지는 당시 집권당의 절반은 박근혜 탄핵이라는 국민의 뜻과 헌재 판결의 정당성을 부정했고, 또 한편으로 이명박의 권력형 비리를 옹호하는 모습을 보여왔다"면서 "오늘 대국민 사과를 계기로 국민에게 탄핵당한 과거를 부정하는 세력과 철저한 단절을 통해 진정한 보수 개혁을 이루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사과보다 더 중요한 것은 진정성 있는 행동"이라며 "국정 발목잡기가 아닌 건전한 정책경쟁이 사랑받는 국민정당으로 거듭나는 출발점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