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긴급점검 비대면 회의…양강 주자 첫 대좌

여권의 양강 대권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민주당이 15일 진행한 당·정·광역단체장 화상점검회의에서다.

비대면 방식이긴 하지만 두 사람의 회동은 이 대표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매우 위중한 시기"라며 "지난 제1차, 2차 대확산에도 우리는 시민들의 연대와 협력으로 위기를 이겨냈다.

이번엔 상황이 더 위중해졌지만, 역시 연대와 협력의 시민정신으로 극복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3차 대유행으로 상당히 위험도가 높아졌는데, 민관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상호 간의 협조와 협력이 정말 중요한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비공개 회의에서 "지방과 수도권의 입장과 상황이 다르다"며 "수도권은 조속하게 3단계로 올려야 한다"고 재차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 지사의 주장에 즉답하지 않고 방역당국에 이야기를 전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는 각 지자체의 방역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자리로, 민주당 지도부와 당 소속 전국 광역단체장이 참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역마다 감염 추세와 양상에 따라서 방역강도와 체계가 조금씩 다를 텐데 서로 대응 상황을 공유하면서 협력체계를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민주당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잇는 매개자, 소통자의 역할을 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회의에서는 치과의사·한의사 등을 현장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하고, 식당·카페 등에 비말차단기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 등이 거론됐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업종 중심이 아닌 지역 중심으로 코로나 추적 방식을 바꿔서 마을 단위 방역 책임자를 지정하고 의료진을 파견해달라"고 건의하기도 했다.

비공개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긴급사용승인을 해달라는 요청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선우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돼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고 공공의료 확대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