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부끄러움에 봉하마을도 가지 못할 것"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야당의 '거부권(비토권)'을 무력화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는 10일 "공수처 법안이 통과되는 순간부터 문재인 정권의 몰락은 가열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여러분께 호소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전했다.

원희룡 지사는 "오늘 법안이 통과될 때 크게 웃었던 추미애 장관은 머지않아 통한과 회한의 눈물을 흘릴 것"이라며 "성공한 대통령으로 돌아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은 부끄러움에 사무쳐 봉하마을에 가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들은 괴물을 만들었고, 괴물을 만들면서 함께 괴물이 됐다. 그리고 자신이 만든 괴물의 손에 당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은) 국민의힘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해서 국민의힘과 하나가 되어 달라"고 덧붙였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이 재석 의원 287명 가운데 찬성 187명, 반대 99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되고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이 재석 의원 287명 가운데 찬성 187명, 반대 99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되고 있다. /사진=뉴스1

다음은 원희룡 지사 페이스북 전문.
<국민 여러분께 호소합니다>

공수처 설치법 개정안이 오늘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유일한 견제장치였던 야당의 공수처장 후보 비토권은 사라졌습니다. 권력 마음대로 임명할 수 있도록 수사 검사의 자격 요건은 완화됐습니다. '옥상옥'의 기관을 두면서 최소한의 견제장치도 두지 않은 이런 악법이 통과된 배후에는 퇴임 후 안위 이외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는 문재인 대통령이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가 성역 없는 수사를 위한 약속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을 모욕하는 말입니다. 국민과 약속한 공수처는 이런 공수처가 아닙니다. 정당한 절차와 합의를 무시한 통과도 아닙니다. 국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문재인 정권은 사법, 행정, 입법 등 거의 모든 영역에 걸쳐 국정농단과 권력 남용을 통해 실패하는 권력의 전철을 밟고 있습니다. 헌법 가치와 민주주의를 훼손한 부패한 권력의 비참한 말로는 역사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분명히 말합니다. 오늘 공수처 법안이 통과되는 순간부터 문재인 정권의 몰락은 가열될 것입니다. 오늘 법안이 통과될 때 크게 웃었던 추미애 장관은 머지않아 통한과 회한의 눈물을 흘릴 것입니다. 성공한 대통령으로 돌아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은 부끄러움에 사무쳐 봉하마을에 가지 못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호소합니다. 히틀러 정권은 민주적 선거를 통해 탄생했습니다. 저들은 괴물을 만들었고, 괴물을 만들면서 함께 괴물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만든 괴물의 손에 당할 것입니다. 국민의힘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해서 국민의힘과 하나가 되어 주십시오. 실패한 정권, 부패한 정권은 교체되어야 합니다. 그게 민주주의입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