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법 표결 앞서 본회의장서 야당과 언성 높여
정청래 "뻔뻔한 XX라는 욕설 들었다"
배현진, 충돌 빚은 정청래 향해 "부끄러운 줄 알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며 피켓 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며 피켓 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야당의 거부권(비토권)을 무력화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이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표결을 앞두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과 국민의힘 의원이 충돌했다. 정청래 의원은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에서 나에게 욕설을 했다"
정청래 의원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대열에서 누군가 욕설을 했다. 사과하라"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앞서 이날 국회 본회의장과 입구에서 국민의힘에게 항의하는 모습이 여러차례 포착됐다. 정청래 의원은 이와 관련해 "욕설을 들었기 때문에 항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충돌 과정에서 정청래 의원이 언성을 높였고 이에 지켜보던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정청래 의원에게 "부끄러운 줄 알라"며 맞받아쳤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자 권성동 의원이 말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자 권성동 의원이 말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욕설한 사람 색출해 사과하라"
정청래 의원은 "본회의장 참석차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을 지나오는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하고 있었다. 조용히 지나가려는데 국민의힘 대열에서 누군가 '뻔뻔한 XX'라는 욕설이 날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뒤따라 오던 문진석 민주당 의원도 들었다고 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다가가 욕설을 한 사람을 색출해 사과하라고 항의 및 사과 요구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께 다시 요구한다. 욕설한 사람이 누구인지 색출해 주시고 당을 대표해 주 원내대표도 사과해 주시기 바란다"며 "본회의장에 입장하는 국회의원에게 이런 욕설을 하는 건 상식도 예의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국민의힘 측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