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8.2% > 이재명 21.3% > 이낙연 18.0% 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격차를 벌리며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또 1위를 차지했다. 윤석열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으로 주목을 받으며 지지율이 급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차기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해 9일 발표한 결과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지율은 28.2%로 나타났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21.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18.0%) 순이다. 이외에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 5.4%, 유승민 전 의원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각각 2.5% 지지를 받았다.

6명 중 지지하는 차기대선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11.1%, '기타인물'이란 응답은 6.3%, '잘모르겠다'거나 답변을 하지 않은 이들은 4.6%다.

윤 총장 지지율은 직전조사(11월 10일)와 비교해 3.5%P 상승했다. 반면 이낙연 대표 지지율은 4.2%P 급락했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3일 측근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발생해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대표 측근인 이모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은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대납 등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반면 이재명 지사의 지지율은 2.9%P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한길리서치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조사방식(유선전화면접 20.4%, 무선 ARS 79.6%, 무작위 RDD추출)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길리서치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