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대학가, 서울역 등에 150여개 선별진료소 설치할 것"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9일 “수도권의 잠재된 감염원 차단을 위해 젊은층이 모이는 대학가, 서울역 등 150여 개 지역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집중 검사기간을 3주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점검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개인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증상, 역학적 연관성을 불문하고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낙인효과를 우려한 검사기피를 예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사 방식도 다양화하겠다고 했다. 정 청장은 콧속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 채취 후 검사해 정확성이 강점인 기존의 비인두도말 PCR방식 외에 타액을 별도 검체통에 뱉어 검사하는 타액검체 PCR, 콧속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 채취 후 검사키트에 검체를 혼합한 용액을 떨어뜨려 현장에서 30분 뒤 결과 확인하는 신속항원검사 등의 검사방법을 설명하고 모두 활용하겠다고 했다.

정 청장은 “검사 참여자가 편의성, 신속성, 정확성 등을 고려해서 (세 가지 방식 가운데)자유롭게 검사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