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신주류 "이러다 폐족" vs 영남·구주류 "김종인이나 사과하라"
배현진 "무책임한 뜨내기…귀태 文정권 연 본인부터 사과해야"
김종인, 3선 의원들 "재고해달라" 요청에 "내가 알아서 판단"
다시 '탄핵의 강' 대치…김종인, 사과 강행 배수진(종합)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공식 사과를 강행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당내 찬반 논란도 격화하고 있다.

잇단 선거 참패 뒤 비대위 체제를 이어오면서 물밑에 가라앉은 듯했던 당내 갈등의 씨앗이 '과거사 청산'이라는 예민한 이슈를 만나 폭발하는 양상이다.

쇄신을 통한 보수 재건을 주장해온 김 위원장은 직을 걸고 정면돌파를 불사하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8일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여러분이 다소 불편한 점이 있어도 당이 국민의 마음을 다시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미 대국민 사과문 초안까지 완성해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의 '결단'에 대한 당내 호응도 적지 않다.

특히 계파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김 위원장의 당 혁신을 응원해온 초선 의원들은 상당수가 "정권 교체를 위한 극약처방", "환골탈태의 메시지"라며 사과 필요성에 공감하는 분위기다.

박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과거 잘못에 대한 사과와 책임 없이 어떻게 국민의 지지를 다시 받을 수 있겠나"라며 "잘못에 대한 반성은 보수의 참모습"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체제에서 이른바 '신주류'로 꼽히는 하태경 의원은 교통방송 라디오에서 "과거 MB(이명박), 박근혜 정권과는 다른 새로운 야당이라는 걸 명확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당 사무처 노조도 입장문을 내고 "사과하고 반성하는 이들에게 미래가 있다.

당원 모두의 간절함으로 이제껏 해내지 못한 사과와 용서의 정치를 구현해가길 희망한다"며 김 위원장에게 지지를 보냈다.

다시 '탄핵의 강' 대치…김종인, 사과 강행 배수진(종합)

반대파들은 시기상 부적절하다는 점을 든다.

선거를 앞두고 스스로 낙인찍을 필요가 있느냐는 논리를 펴지만, 부정적 기류가 뚜렷하다.

영남 보수 등 과거 보수여당의 터줏대감 역할을 해온 인사들이 '김종인 흔들기'의 선봉에 섰다.

3선 의원들은 이날 오전 자체 회의를 열고 사과 반대 입장을 확인한 뒤 김 위원장에게 면담을 요청해 "사과를 재고해달라"는 뜻을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사과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고, 사과 시기 등은 알아서 판단해 결정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친박근혜)계 김재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는 사과를 반드시 해야 한다"면서도 "사과를 해서 특별히 달라질 것이 없고 낙인찍기만 뒤집어쓸 것"이라고 비꼬았다.

친이(친이명박)계 좌장 격인 이재오 상임고문도 전날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사과는 김종인이 해야 한다"며 "비대위원장 자리를 이용해 당을 민주당에 갖다 바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다시 '탄핵의 강' 대치…김종인, 사과 강행 배수진(종합)

복당 길이 가로막힌 홍준표 의원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과는 굴종의 길"이라며 "문재인 정권 출범의 정당성을 인정하고, 지난 4년간의 폭정을 받아들이자는 굴종"이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이 발탁한 배현진 의원은 "사과 못하면 떠나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의 전날 비공개 발언을 겨냥, "무책임한 뜨내기의 변으로 들려 무수한 비아냥을 불러올 뿐"이라며 "비상대책 임무에 충실하시고, 처신을 가벼이 하지 않으시길"이라고 말했다.

배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를 '태어나지 말았어야 한다'는 뜻의 "귀태(鬼胎)"로 규정하고, "잘못된 역사를 연" 김 위원장 본인부터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다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등 쟁점법안 처리를 놓고 여야가 격돌하는 상황이어서 갈등이 다시 잠복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만류에 앞장선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관련 질문에 "오늘은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중요한 것은 여당 폭거"라며 언급을 삼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