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오는 9일 본회의서 공수처법 처리 예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지난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지난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이 여야의 대치 속 7일 분수령을 맞는다.

국회 법사위는 이날 오전 법안심사제1소위를 열고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안을 심의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소위에서 개정안을 의결한 뒤 법사위 전체회의를 거쳐 오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일방적인 독주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나 민주당은 단독으로라도 의결 절차에 착수하겠다며 단호한 의지를 보인 상태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슨 일이 있어도 공수처는 출범한다. 6일까지 여야가 공수처장 후보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안됐을 경우 다음 주 정기국회 회기 내 추천요건을 변경하는 법개정을 하겠다. 공수처 설치에 대한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가운데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막판 협상에 돌입한다.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까지도 공수처법을 둘러싸고 각종 해법을 모색했으나 끝내 합의를 보지 못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