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朴 서병수 "박근혜 재평가 후 공과 논해야" 반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과 유죄 판결에 대한 대국민 사과 문제와 관련,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년국민의힘 창당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국민의힘에 처음 올 때부터 예고했던 사항인데 그동안 여러 가지를 참작하느라고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박근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판결까지 확정되면 두 전직 대통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으나, 대법원 판단이 늦어지면서 사과 시기를 고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지 4년째인 12월 9일께 대국민사과를 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전직 대통령 사과, 하지 않으면 안될 시기"

이에 대해 원조 친박(친박근혜)계로 꼽히는 서병수 의원은 "지금은 때가 아니다"라며 반대 의견을 밝혔다.

부산 5선의 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이 탄핵에 이르게 된 데 사과를 하지 않아 대한민국 우파가 제자리를 찾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우택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이 당 차원의 사과를 이미 했지만, 아직 우리는 '탄핵의 강'을 넘지 못하고 있다"며 "저들이 박 전 대통령에게 덮어씌운 온갖 억지와 모함을 걷어내고 정상적인 법과 원칙에 따른 재평가 후에 공과를 논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전직 대통령 사과, 하지 않으면 안될 시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