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두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온라인상으로 설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명색이 제1 야당 중견 정치인 또는 대선후보로 언급되는 중량급 정치인들의 언행이 글의 의미도 이해 못 한 채 유치한 일베 댓글 수준과 다름없으니 안타깝다 못해 측은한 마음이 든다"고 밝혔다.

해당 글에서 이 지사는 원 지사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원 지사가 전날 페이스북에서 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본인을 비판한 내용이 담긴 기사를 링크해 원 지사를 향해 공세를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공수처 필요성에 대한) 글의 의미를 알면서 일부러 왜곡하는 저급한 정치 행위라면 글의 의미를 설명할 필요조차 없겠지만 그 정도는 아닐 것으로 생각하고 한마디 충고를 덧붙이겠다"며 "'검찰권처럼 독점권력은 남용되므로 분할 후 상호견제 시켜야 하니 공수처를 만들어 검찰을 견제하고 검찰은 공수처를 견제하게 하자'는 것이지 옥상옥으로 '무소불위 검찰 위에 슈퍼권력 공수처를 두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일침을 놨다.

이어 "야당이 야당답게 존재하고 활동해야 대의정치와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기에 드리는 고언"이라며 "국민의 정치의식 수준을 폄하하며 뻔한 사실을 조작해 국민을 오도하려 하면 할수록 점점 국민의 눈 밖에 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태종이 의금부(지금의 공수처)에 지시해 외척 발호를 방임한 사헌부 대사헌(지금의 검찰총장)과 관료들을 조사해 문책했다"면서 "국민의힘이 무조건 공수처 반대만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에 원 지사는 페이스북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대응에 나섰다. 원 지사는 "국왕의 직속 기구로 전제 왕권을 위해 고문 등 악행을 행하던 의금부를 공수처에 비교한 것은 교묘하게 청와대와 공수처를 '디스'한 것인가 생각할 정도"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