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자신의 복당 문제에 대해 '상당 기간 어렵다'고 한 것에 대해 "만약 당원들이 (복당을)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4일 밝혔다.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지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나의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 주시면 흔쾌히 받아들일 것"이라며 "만약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특히 주호영 원내대표 등을 겨냥해 "당원들이 지금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으니 지도부 신임 여부도 전 당원 투표로 재신임 여부(투표)를 실시해 주시기 바란다"며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고 덧붙였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