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전문성·안정 방점" 평가

더불어민주당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의 4개 부처 장관 교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인사청문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비상 상황"이라며 "지금의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안정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인사청문 과정에서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 현역 의원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당정청에서 다양한 국정운영 경험을 갖췄다"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중앙과 지방의 균형 발전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정책 전문가로 호평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대체로 각 분야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개각으로 보인다"며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에 있어 전문성과 안정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