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4일 연말을 맞아 청와대로 14개 기부단체 관계자들을 초청해 격려하고 각 단체에 성금을 기부했다.

행사에는 구세군, 굿네이버스, 대한결핵협회, 대한적십자사, 바보의나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세이브더칠드런, 월드비전, 유니세프, 전국재해구호협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푸드뱅크, 푸르메재단, 한국해비타트의 모금담당 실무자가 참석했다.

또 굿네이버스 홍보대사인 배우 장현성,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인 산악인 엄홍길 대장, 바보의나눔 홍보대사인 가수 최성희(바다) 등이 행사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부족 사태 당시 자신보다 절실한 사람에게 양보를 하는 기부운동에 감명을 받았다며 "전세계에 마스크를 나눈 나라가 한국"이라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구세군자선냄비 지정균 모금실장은 "심부전증으로 투석을 받으면서도 더 어려운 사람을 도와달라며 기부한 분이 있다.

돌이 안된 아기를 하늘나라로 보낸 어머니가 돌반지를 기부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자들 사연이 감동스럽고 가슴이 촉촉해진다.

여러분은 백신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로 모금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걱정이 있지만 오늘을 계기로 기부활동이 더 전파됐으면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