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현미 등 4개 부처 개각
국민의힘 "김현미 교체, 너무 늦었다"
국민의당 "추미애 유임은 실패한 개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신임 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에 앞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신임 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에 앞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부동산 정책 수장을 맡아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는 등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개각을 두고 야권에선 '국면 전환용'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아울러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유임을 두고도 비판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현미 교체, 너무 늦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오기 개각, 사오정 개각, 개(改)각 아닌 개(慨)각이다"라며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 그냥 국면 전환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장관, 강경화 장관,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다. 김현미 장관의 교체도 너무 늦었다"며 "24번의 실패로 이미 부동산 시장은 수습 불가한 상태까지 이르렀다"고 했다.

그는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이다. 국정쇄신의 목소리를 못 알아듣는 '사오정 개각'이다"라며 "개(改)각이 아닌, 개(慨)각이다. 이번 희망 없는 개각을 보며, 국민은 이제 정부·여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고 지적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6월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과열요인 관리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6월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과열요인 관리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 "추미애 유임은 실패한 개각"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추미애 장관의 유임은 실패한 개각"이라며 "국정 난맥상에 대한 책임과 각종 비리 의혹의 뿌리가 청와대까지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개각은 대통령과 청와대, 그리고 정부 여당이 상실한 신뢰를 회복하고 국정 난맥상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제시되는 인사였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개각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과연 청와대가 국정쇄신을 위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든다"며 "특히 최우선으로 경질되어야 할 추미애 장관이 유임됐다는 점에서 이번 개각은 변죽만 요란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절대권력으로 칼춤을 추며 법치를 유린하던 추미애 장관의 경질 없이는 그 어떠한 개각도 실패임을 염두에 두기 바란다"며 "또한 24번의 부동산 정책실패의 책임을 떠안고 경질된 김현미 장관의 후임 인사도 그간의 행보에 비춰 비구름이 지나가니 우박이 쏟아지는 건 아닌지에 대한 우려를 갖게 한다"고 전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지난 3일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법무부는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결정할 징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지난 3일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법무부는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를 결정할 징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