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문제와 관련, 원내대표 중심의 협상을 통해 조속히 합의 해결하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4일 오후 자신이 주재한 대표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는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빠른 시일 내 정치력을 발휘해 합의하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대재해법은 중대재해를 예방하고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밀도 있게 협의해 처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두 대표가) 현안에 대해 광범위하고 솔직하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고도 전했다.

두 대표는 이날 회동 모두 발언에서 공수처법 개정을 놓고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한 정부 내에서 권력기관 사이에 벌어지는 모습이 너무 상식 이하의 짓 아닌가"라며 "이런 것 하려고 검찰개혁 했느냐는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공수처법 개정 시도에 대해서도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법을 고치는 것이 상식에 맞나"라며 "어느 한 정당이 장기적으로 집권한다고 전제할 수 없는 것이니 정권의 한계를 인식하고 정치를 해달라"고 말했다.

반면 이낙연 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를 운영해보니 굉장히 취약한 부분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개선이 불가피하다"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낙연 대표는 또 "공수처는 24년 동안 우리의 숙제였다"며 "변화를 거부하는 것만으로는 발전을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