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후임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는 '강남 1주택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임으로 내정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아파트 한 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관보에 따르면 변 후보자는 지난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때 서울 방배동 현대오페라하우스 아파트(129.73㎡)를 본인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 후보자는 이 아파트의 현재가액을 5억9000만원으로 신고했다.

현대오페라하우스 아파트는 2002년 4월 준공됐다. 이 아파트의 거래는 최근까지 없어 현재 시세를 파악하기 어렵지만, 인근 부동산 시세를 고려하면 약 18억원으로 부동산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오페라하우스의 매매 거래가 이뤄진 마지막 시기는 2018년 3월이다. 이 기간에 전용 93.29㎡가 8억4000만원(6층)에 거래됐다.
김현미 후임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는 '강남 1주택자'

앞서 법무부 차관에 임명된 이용구 신임 차관은 강남에 아파트를 두 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신임 차관은 배우자 명의로 보유하고 있는 도곡동 삼익아파트(104.01㎡)와 현재 살고 있는 서초동 래미안아파트(126.31㎡) 가운데 삼익아파트의 처분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