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개혁 완성까지 물러나지 않을 것"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연일 '윤석열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사진)는 4일 오는 10일 예정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 결과와 관련해 "당연히 중징계가 나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강욱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중징계가 나올 것으로 많이들 전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윤석열, 중징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최강욱 대표는 "징계위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른 평가가 있을 것이고, 윤석열 총장은 법원에 또다시 집행정지 신청을 하고 본안 신청을 또 할 것"이라며 "행정소송에서 어떤 조직의 안정과 질서를 위한 징계 처분이 내려지게 되면 그 징계권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것이 그간 법원이 보여온 입장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종의 임시조치에 대한 집행정지와 본안으로 들어갔을 때 본격적인 문제에 대한 집행정지 성격은 굉장히 다르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총장 해임 가능성에 대해서는 "법무부 징계위에서 해임이 의결된다면 당연히 대통령께서 승인을 해야 한다. 법이 정한 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그때쯤 되면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지 않을까? 대통령이 국가기관 내부에서 벌어진 혼란이나 국민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 상황에 대해 책임 있는 말씀으로 정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업무 정지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업무 정지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검찰개혁 완성까지 물러나지 않을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교체 가능성에 대해서는 "장관이 검찰개혁 완성까지 이 자리에서 절대 물러나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시지 않았나. 그런 의견이 존중될 수밖에 없다"며 "검찰개혁의 큰 고비가 넘어가고 법무부와 검찰의 건전한 관계가 정립되는 상황에서 또 다른 국면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여권 일부에서도 제기되고 있는 추미애 장관에 대한 비판과 관련해서는 "역사적으로 수십 년 넘게 권력을 공유해온 집단이 특권을 놓치지 않으려고 발버둥 치는 상황에서 이 정도의 잡음이나 혼란은 수반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

이어 "여당 의원들 대부분은 장관이 진행하는 일에 힘을 실어드리고 지지하는 입장"이라며 "개인적인 의견을 통해 장관의 조치를 훼손하고자 하는 분들은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