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옵티머스와 이낙연 연결고리 수사
설훈 "검찰이 수사를 어떻게 했기에 사람이 죽나"
박수현 "이낙연을 옵티머스에 끌어들이지 말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입법과제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이모 대표실 부실장이 서울 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왜 사람을 죽을 지경으로 몰아넣냐"며 검찰 수사에 반발했다.

검찰은 이 부실장을 통해 이낙연 대표와 옵티머스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는 작업을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검찰이 이 부실장을 과도하게 압박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이 부실장은 지난 4월 총선 전 옵티머스 측으로부터 복합기 대납 등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고 있었다.

설훈 의원은 "검찰이 하는 행태는 노무현 전 대통령 때부터 지금 이낙연 대표의 이 부실장 여기까지 똑같은 형태"라며 "검찰이 지금까지 어떤 수사를 어떻게 했기에 사람이 죽은 결과가 나오는가. 한두 번이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옵티머스 사건이 아니라 복사기 대여한 것에 대해서 한 달에 11만원 씩 내기로 되어 있는데 이것을 제대로 (회계에) 기재를 못한 것. 그래서 이 상황이 난 것이다. 55만원인가 그렇다"며 "검찰이 참으로 잔인하고 지나치게 이 상황을 파헤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을 통해 <"벌써 몇 명째냐"..검찰 수사 받으면 여권 인사 잇단 극단선택, 왜?>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검찰을 에둘러 비판했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새벽 출근길 검정넥타이를 매면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가 없다"며 "언론에 요청한다. 존엄한 인간의 죽음 앞에서 이렇게 하면 안 된다. 기사 제목을 <옵티머스 의혹>이라고 썼는데, 이낙연 대표를 옵티머스로 끌어들이려는 의도적 왜곡이다. 즉각 수정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부실장을 옵티머스 복합기 관련 업체로부터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았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옵티머스 관련 업체가 지난 2월에서 5월까지 이낙연 대표의 당시 종로 선거사무실에 복합기 임대료 월 11만5000원 가량을 지원했다는 의혹이다.

이 대표 측은 "참모진이 지인을 통해 빌려 온 복합기로, 회계 보고 때 복합기가 누락된 건 실무진의 착오"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복합기 임대료 대납 의혹과 별도로 서울중앙지검은 옵티머스 측이 이낙연 대표 측 서울 사무실에 소파 등 1000만 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를 제공했다는 의혹, 서울 여의도 사무소 보증금을 지원했다는 의혹 등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은 과거에도 이낙연 대표를 돕다 실형을 살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의 전남지사 시절부터 인연을 맺어온 핵심 측근이다. 이 부실장은 전 전남도청 특보를 지냈다.

이 부실장은 2014년 지방선거 때 전남지사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들의 당비를 대납한 혐의로 징역 1년 2개월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출소한지 4개월 만에 전라남도 정무특보로 위촉돼 논란이 된 바 있다.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당시 이낙연 대표는 "바깥에서 보기에 안 좋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안다"면서도 "저로서는 그 사람의 역량을 활용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3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된 가운데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3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된 가운데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사진=뉴스1

이 부실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지게 됐다. 검찰 사건사무규칙에 따라 피의자가 사망한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린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측근 사망과 관련 첫 입장을 냈다.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은 공지를 통해 "고인은 9월부터 당대표실 부실장으로 일했었고, 최근 서울중앙지검의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 왔다"며 "확인결과 고인은 2일 소환조사 도중 저녁식사를 위한 휴식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 이낙연 대표는 '슬픔을 누를 길 없다. 유가족들께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