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옵티머스 의혹' 측근 사망에 "슬픔 누를 길 없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4일 측근인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이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다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유가족에게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표 비서실장인 오영훈 의원이 기자단에 보낸 문자 공지에서 전했다.

오 의원은 "고인은 9월부터 당대표실 부실장으로 일했고, 최근 서울중앙지검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왔다"고 밝혔다.

또 "확인 결과 고인은 12월 2일 소환 조사 도중 저녁 시간을 위한 휴식 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했다.

고인이 된 이 부실장은 이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2000년께부터 인연을 맺고 전남 지역구를 관리하는 역할을 했다.

이 대표 의원실 비서관, 전남지사 정무특보를 거친 최측근으로 꼽힌다.

2014년 전남지사 선거 때 공직선거법 위반(당비 대납 혐의)으로 1년 2개월 실형을 살기도 했다.

올해 4·15 총선에서는 종로 선거 사무실에 상주하며 조직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지인이었던 옵티머스 관계자로부터 종로 선거사무실 복합기 사용료를 지원받은 혐의로 서울시선관위로부터 고발을 당해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