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 정상, 코로나 대응 등 논의…문대통령 "바이든 행정부와 비핵화 협력"
문대통령 "파리협정 이행 협력", 마크롱 "2050 탄소중립 지지"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요청으로 정상통화를 하고 기후변화 대응 등과 관련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지속가능한 녹색경제 회복을 위해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최근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하고자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했다"며 "파리기후협정 이행을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등 문 대통령의 여러 활동을 지지하고 지원하고 싶다"며 내년에 서울에서 열리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또 지난달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 당시 합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치료제 개발 및 공평한 보급에 함께 노력하고 백신 접종과 관련한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미국의 조 바이든 신행정부와도 협력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고, 마크롱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 안정을 지지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프랑스에서 발생한 역사교사 피살 사건과 니스 노트르담 성당 테러 사건에 대한 위로를 전하며 프랑스 정부의 폭력적 극단주의에 대한 대응에 연대 의사를 표했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통화에서 양국의 협력 관계 심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내년에 방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극복해 내년에서 서울에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