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1월초까지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2차 재난지원금 때와 마찬가지로 선별지급으로 가닥을 잡았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지원금액과 지원 대상은 2차 재난지원금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빠르면 1월 초순부터 집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민주당 내부에서 보편지급을 주장하고 있는 요구를 의식한 듯 이번 재난지원금을 '맞춤형 피해지원금'으로 이름 붙이기도 했다. 그는 "전 국민에게 다 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냐"면서도 "좀 더 피해가 큰 계층과 업종에 지원하자고 여야가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등이 한국판 뉴딜사업 예산을 삭감하자고 나선 것에 대해서는 "한국판 뉴딜 사업 예산 중 절반가량은 계속 사업으로 인한 예산"이라면서 "신규 사업마저도 정부가 심혈을 기울여서 내실 있게 준비해왔기 때문에 큰 폭의 감액은 불가능했다"고 했다.

여야는 3차 재난지원금 및 코로나19 백신 예산 등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정부예산에서 적자 국채를 발행해 2조2000억원 가량을 순증키로 결론내렸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