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리얼미터

자료=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6명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느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고)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59.3%에 달했다. 국정조사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3.4%에 그쳤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부분 지역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서울에서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58.2%,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5.0%였다. 인천·경기는 59.9%대 33.3%, 부산·울산·경남에서는 66.0%대 28.5%였다.

모든 연령대에서 국정조사 필요성에 공감하는 여론이 높았고 연령이 낮을수록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18~29세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67.2%,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8.9%였다. 30대에서는 각각 65.4%, 31.9%였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했지만 당내 반발에 부딪혀 이를 거둬들였다.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국정조사 불가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애초에 여당이 제안한 대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