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병석 의장에 사보임 철회 요구

열린민주당 대표인 최강욱 의원이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으로 상임위를 옮겼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최 의원을 법사위로, 법사위에 소속됐던 같은 당 김진애 의원을 국토위로 맞바꿔 사·보임하기로 통보해왔다고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밝혔다.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 처음 출석한 최 의원은 "법사위에서 제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 싶던 희망과 꿈이 있었다"면서 "조금 늦게 합류했지만, 맡은 바 자리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군 검찰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최 의원은 2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이후 검찰개혁을 위해 법사위 배정을 희망한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이에 야권에서는 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 작성해준 혐의로 재판을 받는 피고인 신분인 만큼 법사위 보임이 "이해충돌 끝판왕"이라는 비판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 일동은 입장문을 통해 최 의원이 조 전 장관 사건과 채널A 사건의 관련자라면서 "줄곧 무법(無法) 장관과 손발을 맞춰 '검찰총장 찍어내기' 작전에 골몰해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런 사람이 아예 법사위로 건너왔고,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환영 인사까지 했다"며 "역시 초록은 동색(同色)"이라고 비꼬았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도 "이미 재판과정에서 수차례 법치주의를 무시하며 스스로 법사위에 가서는 안 될 이유를 증명했다"며 박 의장에 철회를 요구했다.

최 의원은 개원과 함께 국토위로 보임됐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